본문 바로가기

EIDF

통합검색

작품안내

실크로드의 아이들 - 해변 위의 인생

Kids on the Silk Road - Bangladesh: Life Is a Beach

젠스 J.V. 페데르센 Jens J.V. PEDERSEN  

23min Denmark 2017 Korean Premiere

#어린이 # 스포츠 # 인권

Synopsis

자베드(11)는 선생님의 구타에 못 이겨 2학년을 중퇴하였다. 그리고 가족을 위해 돈을 벌어 오라며 폭력을 행사하는 어머니 때문에 집을 나왔다. 현재 그는 해변에 살며 친구 샤히둘과 함께 마사지로 생계를 꾸린다. 아직도 더 밝은 미래를 꿈꾸며 서핑 대회에서 우승에 근접하기도 하지만, 그는 친구의 도움 으로 학교로 돌아가 서핑은 여가시간에 해야 함을 깨닫는다.

Director

젠스 J.V. 페데르센

로스킬레대학교와 샌프란시스코주립대에서 공부했다. 시리즈인 <믿음과 희망의 아프가니스탄>과 <실크로드의 아이들>을 포함해 다수의 다큐멘터리를 연출해왔다. <믿음과 희망의 아프가니스탄> 시리즈 중 한 편이 2014년 버스터영화제에서 관객상과 최우수다큐멘터리상을 받았고, 두 시리즈 모두 암스테르담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등 다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Schedule 용어 안내

용어 안내

  • E영어 대사
  • NES비영어 대사 + 영어자막
  • GV감독과의 대화
  • ST스페셜 토크
  • 상영관
  • 상영일시
  • 등급/자막/이벤트용어 안내

    용어 안내

    • E영어 대사
    • NES비영어 대사 + 영어자막
    • ST스페셜 토크
    • GV감독과의 대화
  • 티켓 예매
  • EBS 1TV 2018-08-22   |   12시 10분 7 NES

Review

마사지를 하거나 노래를 부른다. 조개 껍질이나 코코넛도 판다. 열한 살 소년 자베드는 콕스 바자르 해변에서 돈 되는 일이라면 그렇게 무엇이든 한다. 열한 살이지만 소년의 엄마는 그가 학교에 가든 안 가든 상관하지 않는다. 수입이 없으면 잔소리에 구타가 이어지니 자베드는 집에 돌아가기 싫다. 한편 자베드가 해변에서 만난 형 샤히둘은 커피 파는 소년으로 4학년을 마쳤지만 집에서는 돈이 없어 학교 대신 그를 해변으로 보냈다. 노동하는 아이들을 위해 만들어진 서퍼 클럽에서 서핑을 시작한 후 자베드의 유일한 소원은 서핑으로 유명해지는 일이다. 해변 최고의 서퍼이자 선생님인 시팟은 자베드에게, 배우지 않으면 평생 일용직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충고한다. <실크로드의 아이들 - 해변 위의 인생>은 옛 실크로드를 따라 5개국에서 촬영된 아이들의 삶을 조명하는 기획 다큐멘터리 중 한 편이다. 작품은 육아 방치와 아동노동에 노출된 소년 자베드의 이야기를 따라간다. 상금과 유명세가 보장되는 프로 서퍼가 되는 것 이외에 자베드는 다른 삶의 가능성을 알지 못한다. 현실에 긴박된 채, 또는 꿈을 좇아서 소년들은 온통 삶을 해변에서 보낸다. 이는 노동을 강요하는 가정, 체벌로 훈육하는 학교가 소년들이 가고 싶은 곳이 아니기 때문이기도 하다. 작품은 양육의 사각 지대에 놓인 소년들의 불운에 집중하는 것 이상으로, 통제되지 않는 자유로운 삶을 살고자 하는 소년들의 열망도 함께 다룬다. (송효정)

20자평 (댓글은 20자 이내로 입력해주세요.)

0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