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IDF

통합검색

작품안내

타지마할 호텔로의 귀환

Back to the Taj Mahal Hotel

카리나 모리에르 Carina MOLIER  

70min Netherlands 2017 Asian Premiere

#인권 # 휴먼 # 정치

Synopsis

2008년 11월 26일 뭄바이에서 일련의 테러 사건이 발생한다. 유명한 5성급 타지마할 호텔이 테러의 목표물 중 하나였다. 살아남은 투숙객 중 몇몇이 다시 인도로 돌아가 자신들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한다. 영화는 그들을 호텔 안팎에서 24시간 내내 관찰한다. 우리는 등장인물들과 함께 이 호화로운 호텔을 살펴본 후, 다시 그 테러공격의 어두운 순간들로 돌아가본다.

Director

카리나 모리에르

암스테르담예술대학에서 연극연출을 전공한 후 네덜란드 연극계에서 그녀만의 스타일을 만들어갔다. 극단 토닐그룹 암스테르담과 함께 한 멀티미디어 연극 <라우호르드 1&2>를 계기로 영화가 그녀의 작업에서 중요한 매체가 되었고, 첫 장편 다큐멘터리 <나의 원거리 친구>(2011)를 연출했다. 현재 네덜란드와 벨기에의 연극영화 학교들에서 가르치고 있다.

Schedule 용어 안내

용어 안내

  • E영어 대사
  • NES비영어 대사 + 영어자막
  • GV감독과의 대화
  • ST스페셜 토크
  • 상영관
  • 상영일시
  • 등급/자막/이벤트용어 안내

    용어 안내

    • E영어 대사
    • NES비영어 대사 + 영어자막
    • ST스페셜 토크
    • GV감독과의 대화
  • 티켓 예매
  • EBS 1TV 2018-08-20   |   12시 35분 12 E

Review

2008년 11월 26일. 인도 뭄바이에서 일련의 테러가 발생한다. 파키스탄 테러단체에 의해 자행된 이 공격은 약 150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시간이 흘러 5명의 생존자들이 사건의 주요 무대였던 타지마할 호텔로 돌아오고 카메라는 돌아온 생존자들의 24시간을 기록한다. 영화는 "순수함을 잃고 싶지 않다면 최악의 것을 상상하지 마라."라는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경구에서 시작한다. 이 말에 영화의 모든 것이 암시되어 있을 것이다. 그들은 상상 그 이상의 것을 경험하고 목격했다. 사랑하는 이의 죽음을 눈 앞에서 지켜 보았고, 자기 몸의 일부를 버리면서 간신히 지옥에서 생환했다. 자신을 개처럼 죽이고 싶을 만큼 증오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죄책감과 원망, 애도의 감정, 이해하려는 마음, 그리움과 여전히 계속되는 상처. 트라우마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 모든 것은 여전히 진행 중인 사건이다. 영화는 피해자와 가해자를 구분하지 않는다. 테러리스트 청년은 '신이 나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 말하고, 생존자는 젊은 테러리스트의 좌절을 이해하려 한다. 편집과 음악, 촬영 모든 것이 음울함과 불길함의 도상으로 작용하는 이 사적이고 사회적인 사건을 통해, 우리는 공포의 영향에 대해 수없이 곱씹게 된다. (맹수진)

20자평 (댓글은 20자 이내로 입력해주세요.)

0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