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IDF

통합검색

공지사항

깜짝 상영 상영작 공지

운영자  |  조회수 1753  |  2017.08.17

EBS국제다큐영화제 깜짝 상영작을 공개합니다.




EIDF 2017 깜짝 상영 Surprise Screening
 
마이티 제롬 Mighty Jerome

찰스 오피서 Charles OFFICER 
Canada 2010 84min B&W / Color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자막) English


아트하우스 모모 2관, 8.23 (수) 19:00   예매하기

 

1959년, 19세의 해리 제롬은 로마 올림픽 출전이 가장 유망한 캐나다 육상 선수였다. 그러나 1962년, 제롬이 치명적인 다리 부상을 입자 사람들은 그의 선수 생명이 끝났다고 여겼다. 하지만 제롬은 포기하지 않고 새로운 길을 모색한다. 정치적 혼란과 인종 갈등 속에서도 자신의 도전으로 새로운 세계를 열어보이려 했던 해리 제롬의 삶은, 그가 남긴 기록만큼이나 인상적이다. EIDF 2017 심사위원이자 개막작 <나의 시, 나의 도시> 감독이기도 한 찰스 오피서는 유려한 흑백 이미지와 열정적인 인터뷰, 놀라운 기록 영상물을 함께 재편집하여 스포츠 애호가 뿐 아니라 20세기 역사와 다큐멘터리에 관심있는 모든 이들에게 큰 감흥을 준다.      


In 1959, at just 19, Harry Jerome was Canada's most promising track and field star on his way to the Olympics in Rome. By 1962, after suffering a gruesome leg injury, there was every reason to think that his racing days were over. But Jerome was not just a champion on the track; he was doubly determined off it.

Through years of unparalleled political turbulence, racial conflict and his own personal challenges, Harry Jerome kept his head down and ran, displaying strength of character and willful perseverance every bit as impressive as his record-setting athleticism.

From acclaimed filmmaker Charles Officer comes the story of the rise, fall and redemption of Harry Jerome, Canada's most record-setting track and field star. Gorgeous monochrome imagery, impassioned interviews and astonishing archival footage are used to tell the triumphant and compelling story of what Harry Jerome's own coach called "the greatest comeback in track and field 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