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BOX

DBOX 작품검색

작품안내

페마의 선택

The Only Son

시몽카 드 종 Simonka de Jong

방송 : 12세 이상 시청 12세 이상 시청 77 벨기에 / 네팔 / 네덜란드 2013

  • 영상이미지

감독

시몽카 드 종

Simonka de Jong

시몽카 드 종은 1972년생으로 예술사와 철학을 공부하였다. 그녀의 엄마와 이모 사이의 이야기를 담은 첫 다큐멘터리 "체코의 크리스마스"로 그녀는 2003년 네덜란드 문화 방송 펀드 다큐멘터리 상을 받았다. 2008년에는 원치 않는 임신을 했지만 아이를 지키려는 16세 소녀를 주인공으로 한 "이베뜨"로 위트레흐트 필름 페스티벌에서 골든 칼프 상을 받기도 했다. 그녀는 현재 저널리스트, 감독으로 활동 중이며 예술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다.

시놉시스

티베트 출신으로 현재 네팔 카트만두에서 거주하는 19세 소년 페마. 가난한 가정 형편 때문에 그의 다섯 여동생 중 한 명은 네덜란드에, 또 한 명은 미국에 입양이 되었다. 사진을 배우고 싶어 하는 페마는 몇 년 후에는 네덜란드에서 공부하리라는 소박한 꿈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4000미터 고산 지대에서 농사를 짓고 사는 그의 부모는 유일한 아들인 페마가 티베트의 전통에 따라 동네 처녀와 결혼하기를 원하는데……. 과연 페마의 선택은?

리뷰

네팔, 카트만두, 우리에게는 히말라야와 나마스테로 알려진 먼 이방이다. 문명화라고는 하지만 서구화된 표준적 삶의 방식을 사는 우리에게 네팔의 산속 깊숙한 생활은 낯설다. 아니 낯설다기보다 불편해 보인다. 그곳의 한 부부는 여러 명의 아이를 낳았지만 대부분을 해외로 입양 보냈다. 두피의 한 부분을 화상으로 잃어버린 여동생을 보자니, 부모의 태도는 서양의 관점에서 방임에 가깝다. 아들 페마 역시 일찍이 카트만두의 고아원에 맡겨졌다. 그곳에서 교육을 받고 자라난 페마는 외국에 나가 좀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하고 공부하고 싶다. 하지만 '독자'라는 이유로 부모는 그가 돌아와 결혼해 정착하기를 바란다. 이미 페마는 너무 넓고 다양한 세상을 보았기에 마음에도 없는 여성과 결혼해 시골에서 산다는 건 받아들이기 어렵다. 페마는 입양된 다른 남매들과 함께 고향에 돌아가 부모를 설득해 보기로 한다. 그러나 그들이 서로의 언어를 이해할 수 없는 만큼 지나온 삶의 궤적이 너무 멀어져 있다. 부모가 지키고자 하는 것은 나름의 가치가 있고 아들이 궁금해하는 세상에도 역시 다른 의미가 있다. 디아스포라와 가족, 전통과 근대에 대해 생각해 볼 여지가 많은 작품이다. (강유정)

20자평 (댓글은 20자 이내로 입력해주세요)

0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