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BOX

DBOX 작품검색

작품안내

바나나 소송사건 그 이후

Big Boys Gone Bananas!

프레드릭 게르텐 Fredrik GERTTEN  

86 스웨덴 2012

#EIDF2012 #시사 #인권 #휴먼

Synopsis

2009년 니카라과 농장 노동자들의 끔찍한 노동 조건을 폭로했던 다큐멘터리 <바나나 소송사건>의 속편. 회사의 이미지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더러운 속임수, 재정적 위협, 미디어 조작 등도 서슴지 않는 글로벌 농산물 회사인 DOLE社의 추악한 이면을 드러내는 영화이다. 언론의 자유와 글로벌 거대 기업을 상대로 싸우는 힘없는 사람들의 권리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품.

Director

프레드릭 게르텐

스웨덴의 말뫼에서 활동하는 영화감독이자 저널리스트이다. 1994년 WG필름을 창립했으며 아프리카, 라틴 아메리카, 아시아, 유럽 등 각지에서 해외통신원 및 칼럼니스트, 영화 프로듀서로 활동했다. 그는 작품을 통해 주로 국제 정세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로컬 문제를 이야기해 왔으며 그의 영화와 발언의 자유를 향한 투쟁은 점점 국제적인 인정을 받고 있다.

20자평 (댓글은 20자 이내로 입력해주세요)

0 / 20